• 주 메뉴 바로가기
  • 서브 메뉴 바로가기
  • 컨텐츠 바로가기
  • 하단 메뉴 바로가기
  • quick
    TOP

    벽산뉴스

    01

    2014.04

    벽산, 서울시 에코하우스에 친환경 베이스패널 기술 전시
             조회수66750 작성자벽산


    벽산의 친환경 에너지 고효율 건축자재, 서울광장에서 만나보세요!

    벽산, 서울시 에코하우스에 친환경 베이스패널 기술 전시

    - 서울시가 주관하고, 22개 건축 기업 및 단체가 참여한 친환경 주택 체험형 전시관
    - 벽산 친환경 외장재 ‘순환자원 베이스패널(BACE Panel)’ 제품과 기술 내년 2월까지 전시





    [사진 설명]
    종합건축자재 전문기업 벽산이 서울광장에 설치된 에코하우스에서 친환경 외장재 제품인 ‘순환자원 베이스패널(BACE Panel)’의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종합건축자재 전문기업 벽산(www.byucksan.com / 대표 김성식)이 3월 28일부터 내년 2월까지 서울광장에 설치된 서울시 에코하우스에서 친환경 외장재 제품인 ‘순환자원 베이스패널(BACE Panel)’ 기술을 전시한다.

    에코하우스는 고성능 단열재, 삼중 유리, 열교환 환기 장치 등 국내 최고 수준의 친환경 건축 기술이 집약된 체험형 전시관으로 서울시가 주관하고 벽산을 포함한 22개 단체와 기업이 건축과 전시에 참여했다.

    벽산은 에코하우스 외부에 자사 제품인 순환자원 베이스패널로 루버(louver)및 바닥을 시공해 실제 활용 모습을 보여주고, 내부에는 순환자원 베이스패널 샘플과 친환경 순환자원 시스템을 통해 제품이 생산되는 과정을 전시한다.

    특히 이번에 전시품으로 선정한 벽산의 순환자원 베이스패널은 연간 500만톤 이상 단순 매립 및 방치되는 폐석분을 이용해 만든 외장재로 탄소저감과 자원순환을 동시에 충족시키고 있는 친환경 건축자재다.

    벽산의 순환자원 베이스패널은 다양한 외관을 갖추고 있어 디자인 가치가 높고, 내구성이 강할 뿐만 아니라 불연성으로 화재에도 안전한 특징을 갖고 있다.

    벽산은 “서울시와 함께 하는 에코하우스는 벽산의 친환경 에너지 고효율 건축자재 기술력을 인정받은 사례”라며 “이번 에코하우스 전시를 통해 친환경 외장재 시스템의 우수성과 안정성이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벽산이 참여한 에코하우스는 지하철 1호선 5번 출구와 서울도서관 사이에 110㎡(33평) 규모로 들어서 시민들에게 내년 2월까지 개방된다. 전시관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누구나 방문할 수 있고 월요일과 공휴일은 휴관한다.